다양한 오투오(O2O)서비스를 접하고 싶은 마음에 아직 미개척 분야인 농업테크 관련된 세미나를 다녀 왔습니다.

 

 

 

동생의 추천으로 처음 가보게 되었으나 입장시에 제 이름의 명찰을 찾지 못하여~^^; 당황하는 상황이 잠시 벌어졌습니다.

 

 

가이더분의 침착한 응대로 잘 찾아주셔서 명찰을 가슴에 달고 입장하였고 입장하는 부스에서 다양한 음료와 빵, 넓은 테라스를 보면서 좀 더 편안하고 입장객 분들을 배려하는 자리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첫번째 세션이 시작하기에 앞서 디캠프의 이서영 매니저분의 소개 및 안내는 인상적이였으며 농업기술이라는 부문을 모자와 꽃으로 표현하시며 오시는 분들에게 웃음과 좋은 느낌 ^^; 을 갖게 해 주었습니다.

 

 

 

첫번째 세션에서 농업기술 실용화재단 전영걸 팀장님의 Agri-tech에 대한 소개는 이해 하기 쉬웠으며 글로벌 투자자인 소로스의 사례를 드시며 미래의 먹거리는 농업과 M&A에 있다고 소개 하시며 근래 중국 화공그룹과 LG화학의 M&A 사례를 이야기 해 주셨습니다.

 

 

 

저에게는 생소하였지만 이러한 부문에 어떻게 IT를 접목해 가는 것이 의미 있는 일이 될까 하고 기대하게 되었습니다. 해외의 사례 중 눈에 띄는 부문은 첨단 농식물 생명과학 분야로 육류를 쌀로 대신하여 햄버거를 만드는 사례가 기억에 남았습니다.

 

두번째 세션에서 크라우드펀딩 편에서는 농사를 직접 일구시는 분들의 어려움과 고통을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습니다.

사과의 빨간색을 만들기 위해 인공적인 반사판을 이용하거나 인위적인 약품을 처리한다는 형태의 사실들은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을 갖게 하였습니다.

 

특히, 사과의 노란 부문이 있는 형태가 나쁜것이 아니며 오히려 광합성을 하기 위해 나뭇잎이 붙어 있었던 형태 뿐이라는 것도 잘 알게 되었습니다. 노란 부문이 있으면 팔때에 200~300원 정도를 덜 받고 팔게 된다고 하네요~~~ 

 

 

다른 일정으로 세션 도중에 나오게 되었으나 개괄적인 농업테크에 대한 이해가 되는 자리 였습니다.

 

마지막 세션에 네트워킹 자리를 참석하지 못한 것이 제일 아쉬우며 시원하게 마실 수 있는 맥주들도 놓치고 나오게 되었습니다.

 

다음 기회에는 더욱 더 세련된 오투오(O2O) 서비스를 관람하여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담블루 올림

 

< 2016 copywrite all right reserved. www.crossp.co.kr - 18년 경험의 노하우가 있는 크로스포인트 > 

 

이 글이 도움되시면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또는 공감버튼을 꾹 눌러주세용!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아담블루

웹, 모바일, 디자인, 어플의 많은 가치를 공유하며 더 크고 높은 가치로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 email : bluet70@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일 전부터 우리나라에서 다양하게 시험되고 만들어져 가고 있는 오투오(O2O)서비스의 핵심은 무엇일까? 하고 고심하게 되었다. 하지만 좀처럼 해답을 얻지 못하였다. 

 

O2O서비스는 달리기로 따지면 장거리 코스이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기존에 없던 플랫폼이 자리잡기까지에는 시간과 자금이 많이 투여되고 보이지 않았던 시행착오도 나타나게 된다. 반면에 그만큼 자리가 잡히면 큰 힘을 발휘하는 서비스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이러한 서비스가 성공의 가치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인가? 한가지 확실한 느낌을 갖게 되는 공통적인 부문은 사람에게 신뢰와 가치를 주고 그 가치가 서비스에도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O2O서비스의 가치는 오프라인의 가치를 온라인에서 만들며 온라인에서의 가치를 오프라인으로 연결하고 결합하여 더 큰 가치인 제 3의 가치(?)를 만들어 갔을 때에 모두가 만족 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된다고 생각한다.

 

어떠한 분야이든 온라인 보다는 오프라인에서의 사업적 구조는 더욱 가혹하며 정신적 육체적으로도 쉽지 않은 구조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시간과 물리적인 요소도 더 많이 투여가 된다.

 

문화일보(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6040501032003018002)의 기사를 보면서 한층 그러한 부문이 맞다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

 

결국 O2O서비스는 이러한 사업군을 진행하는 사람들과의 신뢰성, 협업, 윈윈의 관계가 이루어 질 때에 비로소 완성 되어 질 수 있다고 보여진다.

 

2016 copywrite all right reserved. www.crossp.co.kr - 18년 경험의 노하우가 있는 크로스포인트 >

 

이 글이 도움되시면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또는 공감버튼을 꾹 눌러주세용!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아담블루

웹, 모바일, 디자인, 어플의 많은 가치를 공유하며 더 크고 높은 가치로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 email : bluet70@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